Quantcast

‘황후의 품격’ 최진혁, “목표는 연기 잘하는 것, 그것 말고는 생각해본 건 없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2.23 1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번 화보에서 배우 최진혁은 한층 더 깊어진 눈빛과 감정선으로 카메라를 압도하며 뜨거운 남성미를 보여주는 완벽한 화보를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전체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시청자들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배우 최진혁이 극 중 나왕식 역을 선택하게 된 결정적 계기에 대해 “원래는 다른 역할을 제안 받았다. 그런데 이상하게 왕식이란 캐릭터에 더 끌리더라. 악의 세력에 맞서 싸우는 점에 매력을 느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싱글즈

 
배우는 필모그래피로 평가 받는 만큼 작품을 고르는 안목이 중요하다. 배우 최진혁은 “철저히 대중의 눈으로 본다. 내가 돋보이고 멋있어 보이는 역할보다는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재미있는게 중요하다.”며 작품을 고르는 기준에 대해 밝혔다.

싱글즈

 
극 중 나왕식을 움직이게 하는 힘은 복수다. 최진혁은 “해보고 싶은 것은 안 되더라도 도전해보는 것이 나 자신을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다. 어떤 일이건 한번 하기로 결정하면 뒤돌아보지 않고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 연기도 마찬가지다. 모니터링하면서 ‘아 저 때 더 열심히 할걸’ 하고 후회하는게 싫다.”고 전했다.

올해로 데뷔 13년차를 맞이하는 배우 최진혁은 배우로서 갈망하는 지향점에 대해 “연기 잘하는 거다. 그것 말고는 딱히 생각해본 건 없다. 어떤 대사나 연기든 내 식대로 만드는 것도 배우의 능력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이병헌 선배의 연기를 좋아한다. 보고 있으면 실제인 것처럼 몰입이 된다. 말투, 몸짓, 행동 하나하나 연기가 아니라 그냥 그 사람같이 자연스러워 보인다”며 연기관에 대해 밝혔다.

싱글즈

 

시청률 고공행진 중인 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앞으로 나왕식의 본격적인 복수극으로 극의 절정으로 달릴 예정이다. 배우 최진혁 또한 “본격적인 복수극이 그려질 테니 시청자 분들이 끝까지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 주동민 감독님이 항상 나왕식이 4번 타자다. 히든카드다 이야기하신다.”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새해의 새 기운을 받아 다가오는 2019년에는 쉬지 않고 작품 활동을 하고 싶다는 배우 최진혁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1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 (m.thesingle.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