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갑툭튀 간호사’ 인피니트(INFINITE) 이성종, “의사 역할, ‘하얀거탑’ 김명민 연기 참고…기대 많이 해달라”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8.12.22 2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인피니트 막내 이성종이 배우로 첫 변신을 꾀했다.

지난 21일 오후 SBS 사옥에서는 SBS 모비딕 드라마 ‘갑툭튀 간호사’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이성종, 장희령, 황정인, 김원식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갑툭튀 간호사’는 추락한 인생 속에서 진짜 행복을 찾게 된 한 남자와 우연한 사고로 사람들에게 깃들인 죽음을 보는 눈을 갖게 된 한 여자의 우여곡절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이성종은 “항상 인피니트 막내 성종으로 인사를 드리다가 배우 이성종으로 처음 인사드리는데 긴장되고 떨린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드라마 섭외 제안을 받고 난 후 “연기해본 적도 없고 연기 욕심은 있었지만 작품을 안해봤기 때문에 기대를 안 하고 있었는데 감독님이 저와 해보고 싶다고 같이 도전해보고싶다고 하셔서 기분 좋게 캐스팅에 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SBS ‘갑툭튀 간호사’ 제공
이성종/ SBS 제공

평소 성격과 정반대인 우현우 역의 연기가 힘들지 않았냐는 질문에 그는 “제 성격은 발랄하고 활발하지만 우현우라는 캐릭터는 이기적이고 냉철하고 사연이 많은 성격이라서 걱정도 많이 됐고 부담도 됐다. 그럴 때마다 감독님께서 ‘성종아 너만 믿는다’라며 부담 아닌 부담을 줘서 (웃음) 열심히 했다.”라고 밝혔다. 

생애 첫 정극 연기로 정신과 의사 역할에 도전한 성종은 “대본을 받고 멤버들에게 보여주자 모두가 ‘어렵다’, ‘감정선이 많다 괜찮겠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저는 할 수 있다고 지켜봐 달라 했다. 멤버들은 의사 역할이니까 딕션에 신경 쓰며 하다 보면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응원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히 우현이 형이 다른 의사 역을 맡은 배우분들 연기를 참고해보라고 해서 ‘하얀거탑’의 김명민 선배님 연기를 찾아봤다. 또 알고 있는 정신과 의사 선생님을 찾아가서 직접 물어보고 의학용어 뜻도 하나하나 찾아보며 우현우의 대사를 소화하려 했다”며 연기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SBS ‘갑툭튀 간호사’ 제공
이성종/ SBS 제공

이 작품을 통해 성종은 “‘성종이가 연기를 잘은 아니어도 어느 정도 하는구나’ 라는 말을 듣고 싶다. 편안하게 봐주시면 좋겠다. 다양한 신이 있으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성종, 장희령, 황정인, 김원식이 출연하는 SBS 모비딕 드라마 ‘갑툭튀 간호사’는 21일 밤 12시 40분 첫방송됐다. 올레TV 모바일,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피키캐스트, 곰TV, 판도라 등 SBS모비딕의 온라인 채널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