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간극장’ 사돈의 동거 5부, “양가 부모님, 감사 드려요” 장 담그는 철원 집의 훈훈한 횟집 맛집 가족 회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인간극장’에서 겨울만 되면 동거를 하는 사돈 지간의 특별한 사연이 소개됐다.

21일 KBS1 ‘인간극장’에서는 전통 장 담그기에 매진하는 부부와 그 양가 부모의 일상을 담은 ‘두 사돈의 뜨거운 동거 5부를 방송했다.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강원도 철원군에서 생업으로 전통 장을 담그고 있는 한상필(41) 씨와 사회복지사 아내 한여진(39) 씨 부부 집에는 한겨울 메주철이 되면 서울에 사는 시댁 한춘수(71)·문영숙(68) 내외와 창원에 사는 처가댁 한기두(71)·김애실(65) 내외가 동시에 찾아온다. 갑상선암을 극복하며 아내의 도움을 받아 5년째 사업을 해 온 한상필 씨가 일손 구할 여력이 없자 양가 어르신이 일꾼을 자청한 것이다.

한상필 씨는 서울 집에서 할머니 신순덕(91) 씨까지 철원에 데리고 와 철원 집은 딸 한소담(6) 양까지 4대로 북적이게 됐다. 그래서 온 가족을 데리고 지역 횟집 맛집을 찾아 가족 회식을 했다.

그 자리에서 한상필 씨는 “저는 말 주변이 별로 없다. 이것은 어머니, 아버지 (드리는 것)”이라며 양가 부모와 용돈 봉투와 선물을 전했다. 그리고 선물 안에는 그의 마음을 담은 쪽지도 있었는데 그 내용이 특히 장인어른을 감동케 했다.

장인어른을 향한 쪽지에는 “아버님께. 아버님, 일도 많으신데 다 접어 두시고 자식을 위해 희생하시는 모습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행정일까지 전반적으로 알아서 다 해주시는 장인어른께 고맙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쓰여 있었다.

이에 아버지 한춘수 씨는 “내 아들이라서 하는 소리가 아니라 알 건 다 알고 있구먼. 나는 전혀 모르는 줄 알았거든”이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장인 한기두 씨는 “이거(쪽지) 액자에 딱 넣어 놓을 것”이라며 거듭 기뻐했다.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다큐 미니시리즈 ‘인간극장’은 평일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