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는 형님’ 김범수, 아는 형님 고정 멤버일 줄 알았다 고백…‘그가 노린 자리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아는 형님’ 김범수가 자신이 고정 멤버일 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김범수와 거미가 전학생으로 왔다.

김범수는 강호동과 ‘맨발의 친구들’과 ‘투명인간’을 함께 해온 터.

그는 “나는 아형을 시작하는 걸 보고 (나는) 한 3회 때부터 들어가는가 보다”라며 설레발을 쳤던 일화를 공개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저 책상 중 하나는 내꺼겠지”라는 생각을 가졌다는 김범수에게 김희철은 “어떤 자리가 형 자리일 것 같애?”라고 물었다.

이에 그는 “경훈이 정도 자리는...”라고 말했고 “비주얼 담당 말하는 거야?”라는 물음에 “그래서 그러는 거야”라며 얼굴 천재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JTBC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