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계통신’ 이독실, 외신선정 한국이슈 TOP5, 4위 미투운동-3위 욱일기 논란…욱일기 허용 미국 때문?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2.21 00: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외계통신’에서 외계통신원들이  대한민국의 2018년  올해의 뉴스 어워즈를 선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0일 tvN 외신 버라이어티‘외계통신 시즌2’은 한국사회의 다양한 이슈를 제 3자인 다국적 외신들의 시점으로 풀어보는 시사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tvN‘외계통신’방송캡처
tvN‘외계통신’방송캡처

 
MC 박경림, 이독실, 김동완의 진행으로 다사 다난했던 대한민국의 2018년 외계통신원들이 올해의 뉴스 어워즈를 선정했다.
 
외신선정 한국이슈 TOP5의 4위는 침묵을 깬 여성들의 ‘미투운동’을 꼽았다.
 
요시카타 베키 일본 칼럼니스트는 “저희 일본에서 부끄러운 얘기지만 시험관들에 여자 수험생들의 점수를 깎았다. 어떤 유명배우는 여성의사에게 수술받고 싶냐라고 물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존델러리 미국 교수도“ 북한 관련 평화를 논하는 회의나 중국과의 관계를 논하는 회의에서도 연사의 90% 이상은 남성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3위는 ‘욱일기 논란’을 꼽았는데 요시카타 베키 일본칼럼니스트는 “저희는 어릴 때 고기가 만선일때 배에서 걸고 했던 것을 봤다”라고 했다.
 

그러자 제프리 변호사는 “베키씨 얘기 들어보니 한일관계 해결이 안된 원인이 미안하다고 하면 될 것을 계속 길게 설명하기 때문이다”라고 반박했다.

또 이독실은 “욱일기 논란은 미국에서 당시 정리를 잘 해줘야했다”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tvN‘외계통신’는 매주 목요일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