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말모이’ 유해진-윤계상, 동지애로 지켜낸 위대한 우리말…‘웃음+공감+감동’ 모두 잡았다 (종합)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2.18 19:07
  • 댓글
  • 조회수 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말모이’가 관객들에게 묵직한 감동을 전한다.

18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말모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엄유나 감독, 유해진, 윤계상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말모이’는 우리말이 금지된 1940년대 말을 지켜 나라를 지키고자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 독특한 제목의 출처는 우리말이 사라질 뻔했던 우리 역사다. 주시경 선생이 한일 합병 초기인 1911년에 시작했으나, 선생의 죽음으로 미완성으로 남은 최초의 국어사전 원고를 일컫는 말이다.

‘말모이’ 시사회/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말모이’ 시사회/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영화 ‘말모이’는 ‘택시운전사’ 연출을 맡은 엄유나 감독의 첫 연출작이기도 하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엄 감독은 “우연한 계기로 말 모으기 작전에 대한 다큐 영상을 보게 됐다. 일제 강점기에 우리말을 지키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모아 동참했단 사실에 감동을 받아 영화를 만들게 됐다”라며 연출 계기를 전했다.

극중 유해진은 감옥소를 밥 먹듯 드나들다 조선어학회 사환이 된 까막눈 김판수 역으로 분한다.

사전 만드는데 까막눈이 주인공이라는 신선한 설정을 유해진이 자신만의 연기 스타일로 완벽히 소화해냈다.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유해진은 연기 주안점에 대해 “까막눈일 때와 조금씩 한글을 알아가면서 변화에 중점을 둬야겠다고 생각했다. 그 변화가 되는 처음 계기가 조선어학회에 가서 티격태격하는 부분도 있지만 책방에서 혼자 운수좋은날 읽으면서 점점 애정을 갖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말모이’ 시사회/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말모이’ 시사회/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 ‘소수의견’에서 선후배로 호흡을 맞췄던 윤계상과는 진짜 동지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3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이번 영화를 통해 또 어떤 매력을 느꼈을까.

이에 유해진은 “드립 커피 같은 존재다. 한 방울 한 방울 모여서 진한 커피가 되듯이 계상하고 그런 과정인 것 같다. 3년 만에 같이 호흡을 맞추니 영화에서도 나오듯이 동지라는 말이 더 와닿는 것 같다. 뜻을 같이하는 동지 개념이 생기고 있는 것 같다”라며 웃어 보였다.

윤계상 역시 “내가 배우로서 앞으로 나아가는 지점에 항상 그곳에 있는 배우. 두 번째 여서 더 깊이 보였던 것 같다”라며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말모이’ 시사회/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말모이’ 시사회/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윤계상은 말을 모아 나라를 지키려는 조선어학회 대표 류정환으로 분했다.

앞서 ‘범죄도시’에서 조선족 장첸으로 강한 존재감을 남겼던 윤계상에게 이번 정환은 새로운 도전이었다.

이번 역할을 통해 극명하게 보여주고자 했던 점은 무엇이었을까. 

이에 윤계상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 너무 재밌었다. 이런 일이 있었어? 왜 아무도 모르지 이런 생각으로 들어갔다가 막상 류정환 역할을 하게 됐는데 너무 어렵더라”며 출연 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생각한것보다 더 큰 꿈을 가지고 있고 의지보다 더 큰 것 같고 나라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는데 한없이 모자라더라. 한씬 한씬을 버거워하면서 찍었던 기억이 있다”며 이 영화에 참여하게 된 자체만으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우리나라의 실제 역사를 배경으로 한 만큼 배우들에게도 사명감도 부담감도 컸을 터. 

영화를 통해 한글의 위대함을 느꼈다는 윤계상은 “류정환 대사 전체가 진짜였으면 하는 바람이었던 것 같다. 관객들에게 내용히 정확하게 전달되길 바랬다”라고 말했다. 

‘말모이’ 시사회/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말모이’ 시사회/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영화는 단순히 우리말을 사용하자는 교훈을 주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엄 감독은 이 부분에 대해 “우리말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것들을 지키기 위해 희생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 일을 같이 한 사람들의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소소한 웃음과 묵직한 감동을 전해줄 영화 ‘말모이’는 내달 9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