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서 서울대성고등학교 3학년 10명 참변…‘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2.18 16: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고3학생들이 참변을 당했다.

18일 강원 강릉의 한 펜션에서 수능을 마친 고3 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한 사고와 관련, 경찰이 광역수사대를 투입해 사건 수사에 나섰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이날 사건 직후 광역수사대를 사고 현장인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 투입하는 등 수사 전담반을 구성했다.

경찰은 현장 감식과 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피해자 케어팀을 최대한 동원해 피해자 보호팀을 구성하고 유족 등 피해자 보호에도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강릉 펜션 / 연합뉴스
강릉 펜션 / 연합뉴스

경찰과 소방방국은 LP가스통에서 나온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것으로 원인을 추측하고 있다.

한편 사고를 당한 학생들은 서울 은평구 대성고등학교 3학년 남자 학생들로, 보호자 동의로 단체 숙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교육청도 이들이 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해 여행을 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이날 밝혔다.

다만 교육청은 학생들이 개별적으로 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한 것인지, 학교 차원에서 진행된 현장체험학습인지는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