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도내 8개 버스업계 노조, “이재명은 버스노동자들과 정책협약을 하라”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2.18 00: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경기도내 8개 버스업계 노조가 14일 집회를 열고 ‘2018년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고 임금인상과 노동시간 준수, 버스준공영제 전면시행을 촉구했다.
 
한국노총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 소속 8개 노조 조합원 800명(주최측 추산)은 이날 경기도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사용자는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인력 충원과 임금 보전을 거부한 채 최저시급을 강요한다. 버스 노동자들을 옥죄어왔던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 대중교통인 버스의 안전과 편의성은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1주일에 연장근로가 12시간을 초과해서는 안 되지만, 현장에서는 1주일에 40시간 가까이 연장근로가 이뤄지고 있다. 감독하고 처벌해야 할 행정관청은 유예기간을 주면서 눈감아주고, 사용자는 아무런 대책 없이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고 했다.

뉴시스
뉴시스

 
또 “버스 노동자의 장시간 운전이 시민의 생명과 안전에 미치는 참혹한 결과를 경험했다. 노동시간 준수는 삶의 질을 개선하는 문제이자, 안전사회로 가기 위한 첫 번째 관문”이라며 "이재명 지사는 버스노동자들과 정책협약을 하고, 버스산업의 공공성 강화와 활성화를 위해 인건비 직접 지원과 새로운 형태의 준공영제 도입을 약속한 만큼 조속히 그리고 전면적으로 이행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장원호 경기지역자동차노조 위원장은 “우리는 물러설 곳이 없다. 근무 형태를 바꿔야 하는 이 시기에 임금 수준을 올리지 못하면 저임금 구조에서 영원히 벗어날 수 없다”며 “지금이 다시 찾아오지 않을 기회"라며 "파업도 불사하겠다"고 했다.
 
참가자들은 “버스노동자 단결투쟁, 임금인상 쟁취하자”, “우리도 인간이다, 노동시간 준수하라”, “대중교통 안전운행, 준공영제 해답이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도청 앞에서 수원역 남쪽 광장까지 1.6㎞ 정도를 행진했다.
 
앞서 경기지역 버스업계 노사는 3차례에 걸쳐 협상을 진행했지만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단체교섭 결렬에 따라 12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했다.
 
참가 노조는 경진여객운수·삼경운수(수원), 보영운수(군포), 삼영운수(안양), 경원여객·태화상운(안산), 소신여객(부천), 시흥교통(시흥) 등이다. 이 업체 소속 차량은 2100대 이상이며, 버스 운전기사 조합원은 2800여 명에 달한다.
 

노조는 20% 가량의 시급인상과 주 52시간제 조기시행 요구했지만, 사용자측이 내년 최저시급인 8350원을 고수해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달 20~21일 총파업 찬반투표를 통해 총파업 돌입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