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도청 공무원노조, “이재명은 일방적인 소양고사 강행을 즉시 중단하라”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2.17 22: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경기도청 공무원노조는 17일 “이재명 지사는 일방적인 소양고사 강행을 즉시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통합공무원노동조합,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청지부 등 3개 공무원노조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수원시 장안구 경기도인재개발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지사의 일방적이고 무차별적인 소양고사 강행에 실망을 넘어 참담함을 느낀다”며 소양고사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직원들과 대화를 통해 소양고사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비서실에 철회를 요청했으며, 직원들을 대상으로 소양고사에 관한 설문을 했다. 모두 940명이 참여해 90.7%인 853명이 소양고사를 반대했다”면서 ”이런 의견을 지사에게 전달했는데도 직원들의 의견을 묵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뉴시스

 
이어 “도지사는 일방적인 의견을 강요하는 권위적 리더십을 멈춰야 한다. 비서실 갑질도 모자라 도지사까지 인사권이라는 무기를 가지고 힘없는 직원들에게 무조건 자기 의견을 강요하고 따라오라는 ‘권위적 행정’과 ‘불통’을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날 시험을 거부한 채 기자회견에 참석한 윤석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청지부장은 “업무량이 과다한 연말에 소양고사로 인한 압박감과 스트레스가 크다. 승진 조건 중에 하나라 당연히 봐야 한다 생각하고, 안 보면 찍힌다는 인식이 있다”고 말했다.
 

도는 하지만 이날 오전 10시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5급(사무관) 승진을 앞둔 도청 공무원 275명을 대상으로 소양고사를 치렀다.
 
기본소득, 국토보유세, 청년배당 등 민선 7기 주요 현안 50가지를 사전에 공지하고, 이 가운데 5개 현안이 시험문제로 나오면 2개를 골라 서술하는 방식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