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극한직업’, 류승룡-이하늬-진선규-이동휘-공명이 선보이는 극강 케미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2.17 18: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극한직업’으로 뭉친 다섯 배우가 역대급 케미를 선보인다.

17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극한직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이병헌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 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날 현장에서 다섯 배우는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극한직업’ 제작보고회/CJ엔터테인먼트 제공
‘극한직업’ 제작보고회/CJ엔터테인먼트 제공

극중 실적 압박에 시달리는 해체 위기 마약반의 좀비 반장 역을 맡은 류승룡은 “세상을 살아가는데 불쾌함을 털어낼 수 있는 유쾌, 상쾌, 명쾌한 이야기다. 상상 이상의 재미를 주는 영화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하늬는 마약반의 만능 해결사 장형사 역으로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액션에 도전한 이하늬는 온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을 펼친 것은 물론 실감 나는 형사 캐릭터를 위해 노 메이크업까지 불사했다. 

그는 처음엔 두렵고 떨리는 부분이 많았는데 촬영하면서 다 내려놓은 느낌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공명 역시 영화 매력 포인트를 환상 팀워크라고 정의했다. “진짜 친형제처럼 지냈던 것 같다. 그 케미가 영화에 잘 녹아들어서 재밌는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짠내 나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진선규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영화에서 볼 수 있다며 웃어 보였다.

특히 진선규는 이번 영화를 통해 처음으로 코미디 장르에 도전, 대체불가의 존재감을 발산할 예정이라고.

이날 현장에서 다섯 배우는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극한직업’ 제작보고회/CJ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약반의 추격자 영호 역을 맡은 이동휘는 특유의 능청스러운 코믹 영기로 자신만의 개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영화 관전 포인트로 “영화를 보게 되면 치킨이 생각날 것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다섯 배우의 케미는 현장에서 훈훈한 분위기만으로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이렇듯 더할 나위 없을 만큼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 마약반 5인방 배우들의 활약은 1월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