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 명곡’ 김상희, “한국의 퀸” 극찬 ··· 로맨틱펀치 ‘너도 맞아봐’ 강렬 퍼포먼스로 몽니와 쇼미더밴드 ‘최종우승’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12.15 19: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로맨틱펀치가 몽니와 대결했다.

15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전설 김상희 편’이 방송됐다.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첫 순서였던 몽니가 420점이라는 고득점으로 파죽지세 기세를 이어가면서 마지막 순서인 로맨틱펀치와 만났다. 로맨틱펀치는 “우리 팀은 한 번도 420점 이하인 적이 없었다. 자칭 우승청부사다”라는 포부를 밝히고 무대에 올랐다.

로맨틱펀치는 김상희의 ‘경상도 청년’을 선곡했다. 로맨틱펀치는 노래를 시작하기가 무섭게 관객들을 기립하게 만들었다.

또 인형탈, 대형풍선 등 본인들이 직접 만든 소품들로 강렬한 인상을 주는 무대를 선사했다.

앞서 무대를 마친 몽니는 로맨틱펀치가 내가 맞는 기분이었다는 소감을 내놓을 정도의 강렬한 몸동작 퍼포먼스를 선보였었다. 

로맨틱펀치는 몽니의 몸동작 퍼포먼스를 의식한 듯 노래 시작부터 끝까지 카리스마있는 몸동작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로맨틱펀치는 전설과 관객,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자들이 하나가 되는 무대를 선보였다.

전설 김상희는 “영국에 퀸이 있다면 한국에는 로맨틱펀치가 있는 것 같다”는 극찬을 했다.

로맨틱펀치는 몽니와의 대결에서 1승을 획득하며 최종우승했다.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5분,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