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검찰 조사 중 이재명 경기도지사 ‘명예훼손’ 혐의 고소 취하…“더는 시달리기 싫어”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2.15 06: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배우 김부선 씨가 자신을 허언증 환자로 몰아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을 검찰 소환조사 도중에 취하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관련 혐의와 관련해 소환조사를 받던 중, 이 지사가 자신을 허언증 환자로 몰며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을 더는 문제 삼지 않겠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이와 관련한 고소를 취하한다는 내용의 고소취하장을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검찰에 “이제는 이와 관련된 건으로 시달리기 싫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김부선 /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김부선 / 연합뉴스

김씨는 9월 18일 “(이 지사에게) 허언증 환자로 몰려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이 지사를 정보통신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고소장에는 이 지사가 6·13 지방선거를 앞둔 TV 토론회에서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부인한 것과 관련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함께 담겼다.

검찰은 고소장에 명시된 혐의 2개 중 명예훼손에 관해서는 김씨가 처벌 의사를 철회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했다.

나머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수사를 계속했으나 스캔들을 입증할만한 증거가 나오지 않아 지난 11일 불기소 처분했다.

검찰 관계자는 당시 “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이 지사에게 한 스캔들 관련 질문에 거짓으로 답했다는 게 고발 내용인데 ‘연예인 스캔들 문제 있죠?’를 비롯해 당시 김 전 후보가 한 질문이 추상적이고, 이 지사는 이에 반박한 즉답 상황으로 볼 수 있어 죄가 안된다고 판단했다”고 불기소 이유를 설명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