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선릉역 칼부림 사건, 원인은 ‘남자 행세’ 후 랜선 연애에 ‘충격’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2.14 07: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13일 선릉역 칼부림 사건이 이른바 랜선 연애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된 피의자 A씨(23)와 피해자 B씨(21)가 지난 3년 간 인터넷을 통해 알던 사이였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15분께 서울 강남구 선릉역에서 3년 전 온라인 게임 ‘서든어택’ 상에서 알게 된 B씨와 만나 다툼을 벌이다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온라인상에서 B씨에게 남자 행세를 해 왔다. B씨가 만남을 요구했으나 성별을 속인 A씨가 거절하자 결국 B씨가 먼저 연락을 끊은 것으로 조사됐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에 A씨가 만나서 얘기하자고 하면서 이들은 이날 3년 만에 처음 얼굴을 보게 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가 여성이라는 것을 안 B씨가 화가 나 그 자리에서 헤어지려고 하면서 다툼이 일어났고, A씨는 준비해 온 칼로 B씨의 등과 복부 등을 찔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자라고 속인 것 때문에) 만나면 싸움이 붙을 것 같았고, 내가 왜소하다 보니 B씨가 더 체구가 클 것으로 생각했다”며 “위협받을 것을 대비해 칼을 가지고 나왔다”고 진술했다.

B씨는 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