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설렘주의보’ 윤은혜, “내 아들을 위해서 내연녀의 아들이 필요해” ··· 오미희 제안 거절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12.14 00: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설렘주의보’에서 윤은혜(윤유정 역)가 오미희(고경은 역)의 제안을 거절했다.

13일 방송된 MBN ‘설렘주의보’에서는 윤은혜(윤유정 역)가 오미희(고경은 역)의 제안을 거절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MBN ‘설렘주의보’ 방송 캡처
MBN ‘설렘주의보’ 방송 캡처

 

MBN ‘설렘주의보’ 방송 캡처
MBN ‘설렘주의보’ 방송 캡처

 

윤유정이 고경은 이사장을 만났다. 윤유정은 “우현 씨와 관련된 일이라고 하셔서 오긴 왔는데 제가 와도 되는 자린지 모르겠네요”라고 말하며 고경은 이사장과의 만남을 부담스러워했다.

고경은 이사장은 “그동안 내가 우현이를 무시하고 힘들게만 했지, 최고가 사람으로 안 받아들였어요. 그런데 내 상황도 생각도 바뀌어서 이제는 받아들이고 인정하려고 해요”라고 말했다.

고경은 이사장의 말에 윤유정은 “왜 갑자기 생각이 바뀌셨어요?”라고 물었다. 고경은 이사장은 “내 아들 혼자서는 너무 흔들리니까”라고 차우현을 받아들인 이유를 털어놨다.

이어서 “앞으로는 세현이, 우현이, 윤정 씨 모두 내가 지킬 거예요”라고 말했다. 고경은 이사장의 말에 윤유정은 놀라는 모습이었다.

고경은 이사장은 “우현이 법적으로는 내 아들이다. 우현이랑 결혼하면 유정 씨는 내 며느리고. 우현이를 설득해줘요”라고 말하며 윤유정을 만난 진짜 이유를 말했다. 

하지만 윤유정은 “그건 우현 씨 선택이죠. 난 우현 씨 집안이나 돈은 상관없어요. 좋은 사람이라 좋았던 거예요”라고 말하며 고경은 이사장의 제안을 완곡하게 거절했다.

‘설렘주의보’는 매주 수, 목 밤 11시, MBN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