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야 3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주장…민주당 선거제 개혁 고심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8.12.13 16: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국회 로텐더홀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주장하는 집중 피켓시위를 이어가자 더불어민주당은  선거제 개혁 과제 해결에 고심이 깊은 모양새를 보였다.

12일 오전 민주당 지도부는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연동형 비례제 도입 등 선거제 개혁의 기본 취지에 동의한다고 밝히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 특위) 논의를 거쳐 내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자는 입장을 정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정개 특위 활동시한을 연장하고 내년 1월 중 특위 내 선거제 개혁안에 합의해 이를 2월 임시국회에서 최종 의결하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날도 추운데 여러 대표들이 단식을 오래 하는 건 건강에 좋지 않고 대화하기에도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단식을 중단하고 대화 여건을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뉴시스
뉴시스

하지만 이에 손학규 대표는 “진일보한 정책으로 평가하지만 의지는 보이지 않는다”며 “정개 특위가 모든 것을 책임질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문제는 당 원내대표들이 합의하고 당 대표에선 최종 합의를 해서 연동형 비례제가 이제는 다시 돌아갈 수 없는 확고한 결의임을 확인할 때 저는 물러서겠다”고 말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시간을 끌어선 안 된다. 주말이 가기 전 손 대표와 이정미 대표가 단식을 풀 수 있도록 양당이 결단해야 한다"고 시점까지 못 박았다. 그는 "연동형 비례제 기본방향에 동의한다는 불분명한 수사로 더불어한국당이란 비판을 피하려고 어정쩡한 태도를 보이는데, 책임 있는 집권 여당이라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서 이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나경원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는 생각이 다른 듯하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손학규·이정미 대표의 단식농성장을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연동형 비례제는 권력구조와 연관돼 있다. ‘대통령제를 선택할 것이냐, 의원내각제를 선택할 것이냐’와 관련된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제에도 다양한 제도가 있다. 대한민국 정치가 어떤 방향으로 가느냐는 큰 틀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입장에서는 야3당의 단식농성 장기화와 나경원 원내대표 체제에서 이전보다 한걸음 뒤로 물러난 한국당 설득을 어떻게 풀어나가느냐가 최대 쟁점으로 꼽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