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 손학규-이정미 대표 예방…“선거제 개혁, 큰 틀에서 논의 필요”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2.12 17: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12일 예방했다. 나 의원은 이와 관련해 큰 틀에서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 확답을 유보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을 찾아 7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손 대표와 이 대표를 차례로 만났다.

손 대표는 나 원내대표에게 “국민들의 투표가 제대로 의석에 반영되지 못하기 때문에 국회는 다 윗사람들만 보고 있다”라며 “국회가 역할을 제대로 하기 위해 국민의 뜻을 반영하는 선거제도를 가져야겠다고 생각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손학규 / 뉴시스
나경원-손학규 / 뉴시스

그는 이어 “내 정치의 현재 마지막 모토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한 의회권능의 강화와 민주주의의 발전’”이라며 “너무 오래 끌면 나를 못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도 “멀리서 대표님을 뵐 때 합리적으로 여러 안을 조정하는 능력 있는 분으로 안다”라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지 않게 민주당과 한국당이 접점을 찾아갈 수 있게 애 써주시면 고맙겠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두 당 대표 예방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일단 당내에서 의원총회를 빨리 열어서 이 부분에 대해 속도를 내는 게 중요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무조건 합의를 해드리기에는 의원님들 의견을 못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제는 권력구조와 연관되는 것”이라며 “대통령제를 선택할거냐 의원내각제를 선택할 것이냐에 따라서 관련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경원-이정미 / 뉴시스
나경원-이정미 / 뉴시스

그러면서 “연동형 비례제 내에도 다양한 제도가 있다. 실질적으로 푯값을 어떻게 계산하느냐의 문제도 다양한 해석이 있다”라며 “앞으로 우리 대한민국 정치가 어떤 방향으로 가느냐는 큰 틀에서 논의를 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의원내각제 국가 쪽으로 우리가 지향한다면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도입하는 게 바람직하지만 전체적인 권력구조가 그렇게 가지 않는데 연동형 비례제 하나만 받는 건 전체적으로 조화가 맞지 않는 제도가 되지 않겠느냐”라며 “연동형 비례제 안에서도 A·B·C안이 있었던 걸로 안다. 한없이 들여다보겠다”라고 전했다.

개헌과도 연계하겠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권력구조를 내밀히 들여다보면서 개헌 문제도 저희가 같이 봐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