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아모르파티’, 스타들의 부모님이 만들어갈 또다른 청춘의 모습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2.11 16: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된 지난 7일 상암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발표회에는 이청아, 허지웅, 나르샤, 하휘동, 이민정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아모르파티’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살아가는 스타들을 홀로 키워낸 홀어머니, 홀아버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 싱글의 황혼들이 모여 청춘을 되찾아가는 모습을 담아내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의 제목을 김연자의 ‘아모르파티’ 곡에서 차용했다는 이민정PD는 ‘나이는 숫자 마음이 진짜 가슴이 뛰는대로 가면 돼’라는 가사가 프로그램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획의도에 대해서는 “부모님이라는 타이틀과 나이라는 숫자를 뗀 청춘의 열정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답했다. 

이민정 PD는 홀부모님을 대상으로 여행을 떠나는 취지에 대해 “부모님을 생각하면 먹먹해지는 포인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 배우자가 있으면 자기검열을 하게 될 수 있다. 그러다보니 혼자 계신 분들로 모셨다”고 이유를 전했다.

허지웅 / tvN 제공

마치 ‘미운 우리 새끼’의 리버스같은 모습을 보이는 이번 ‘아모르파티’. 이에 대해 이민정PD는 “역버전이 맞다”고 답했다. 해당 프로그램의 애청자라고 밝힌 그는 “거침없는 입담이 매력같다. 그래서 그런 점을 최대한 이끌어낼 수 있도록 그렸다”고 이야기했다.

MC로 강호동을 섭외한 이유에 대해 그는 “자식과 부모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필요했다. (강호동씨에게) 설명해주니 단박에 이해했다. 그때 그가 ‘나도 곧 오십인데 어른같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이라고 말한게 마음에 와닿았다”며 “현재도 스튜디오에서 이야기를 잘 이끌어주고 계신다”고 전했다. 

현재 중년의 청춘을 다루는 프로그램이 다수 방영되는 시점에서 첫방송될 ‘아모르파티’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이민정PD는 “혼자 계신 부모님들이 낯선 곳에 새로운 사람들과 간다는 컨셉”이라면서 “자식들이 몰랐던 부모님의 모습이 매력포인트”라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이 시즌제인지를 묻자 이민정PD는 “ 2기까지는 섭외가 다 끝났다”고 답했다. 그는 “2기까지는 방송을 마무리할 생각이다. 잘되서 계속 했으면 좋겠다”고 웃음 지었다.

‘아모르파티’에서는 박지윤 아나운서와 하이라이트 손동운이 부모님들의 인솔자로 나섰다. 이민정PD는 “박지윤씨의 섭외 이유는 실제 여행에 일가견이 있으신 분이었다는 것. 시부모님을 모시고 여행을 다녀온 경험이 있어 어르신들의 에로사항을 잘 보듬어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홀부모님이 떠나는 여행을 그리고 있는 ‘아모르파티’와 관련 부모님과 단둘이 여행을 다닌 적 있는지 물었다.

하휘동 / tvN 제공

제일 먼저 입을 연 하휘동은 “어렸을 때 설악산을 간 게 전부”라면서 “부모님이 해외 여행을 처음 가셨다는걸 알았고 그동안 이렇게 무심했구나라고 반성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때문에 이제부터라도 가까운 나라로 여행을 갈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나르샤는 “몇년전 간 로마여행에서 엄마와 여길 와볼 수 있을까 하고 느꼈던 점이 있다. 생각해보니 한번도 가본 적이 없다”면서 “이번 ‘아모르파티’를 보면서 ‘그게 뭐가 어렵다고’라는 반성을 많이했다”고 답했다.

이어 이어 이청아는 “가족여행을 꾸준히 다니기는 했다”면서 “이번 프로그램을 계기로 아빠랑 단둘이 하는 여행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이야기했다. 아버지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는 그는 “이번 프로그램에서 느낀 점이 많다”고 덧붙였다.

나르샤 / tvN 제공

예고편부터 핑크빛을 강조하고 있는 ‘아모르파티’에 대해 자녀들의 생각은 어떨까. 

하휘동은 “여행을 가시는걸로 알았지. (남녀같이) 가는지는 몰랐다”면서 “막상 가셨을 때는 행복해보이셨다. 이상하게 보이지 않을 정도로 건전해보인다. 그렇게 보면 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청아 / tvN 제공

이어 이청아는 “솔직히 말해서 알맹이가 숨겨져 있다. 강호동 선배가 ‘장르가 뭐냐’ 하신 것 처럼 심쿵하는 순간이 있다. 각자의 아픔을 보듬어주려고 하는 모습도 있다”면서 “첫 녹화 할때는 나도 모르게 일어나곤 했는데 이제는 아빠가 그저 아빠가 아닌 나보다 좀 더 많은 시간으보낸 인생선배같은 느낌이다. 걱정하지 않고 지지하고 있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청아의 뒤를 이어 입을 연 허지웅은 “어머님끼리만 가는 걸로 들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그는 “나이가 들수록 만나는 사람의 바운더리가 적어진다. 특히 우리 부모님 세대가 되면 협소해진다. 우리 어머니는 특수성때문에 더 좁게 사시는 분”이라면서 “어머니가 친구분들과 재밌는 경험을 하고 때로는 낯뜨거운, 때로는 감동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내가 모르는 어머니의 면을 많이 봤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그는 어머니 세대의 경우 자식이 태어나는 순간부터 인간적 면모보다 기능적인 면모가 부각되는 인간이 돼 여생을 보내게된다고 설명하며 “가까운 누군가가 비록 카메라 앞이지만 다른분과 소통하고 있는 것을 볼 때의 감동이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배윤정 / tvN 제공

배윤정 역시 “어머니들끼리만 가는 줄 알았다”고 입을 열며 “걱정을 많이 했지만 계속 보니까 적응이 됐다. 핑크빛이 아닌 빨간빛으로 가도 괜찮을 것 같다”고 웃음 지었다. 그는 이번 프로그램을 찍으며 눈물이 많이 났다고 밝히며 “감동도 있고 웃음도 있다. 따듯한 힘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아모르파티’로 새롭게 청춘을 맞이한 스타들의 부모님에게 시선이 집중된다. 

한편 ‘아모르파티’는 잃어버린 젊음을 되찾기 위해 나선 부모님과 그동안 몰랐던 부모님의 모습을 알아가는 자녀들의 힐링 가족 예능을 그리고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40분 tvN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