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천 심곡본동 자동차용품 공장서 화재, 신원미상 남성 시신 발견…경찰 “방화 추정”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2.11 14: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경기 부천시의 차량 배터리 폐자재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화재 현장에서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부천소사경찰와 부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1시24분께 부천시 심곡본동의 한 자동차용품 공장에서 불이나 30여분 만에 진화했다. 

이날 불로 창고 내부 20㎡와 폐목재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28만8000원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내부에는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 1구가 불에 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창고 내부에 구획된 폐 쓰레기가 방치돼 있는 공간에서 2군데 이상의 발화점이 확인됐다.  

또 이 발화점에서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이 발견됐으며 신체 장기는 모두 훼손되고, 다리 부근에는 전선에 의해 묶여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발화지점이 외부에서 출입이 용이한 위치에 있는 점, 인화성 물질 용기가 주변에 놓여져 있었던 점, 시신의 다리 부근에 전선에 의해 묶여있던 점 등을 토대로 살해나 방화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우선 남성의 신원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주변 폐쇄회로(CC)TV영상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