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헤미안 랩소디’, 프레디 머큐리 사망 전까지 실제 삶 그린 영화…라미말렉이 밝힌 분장 비하인드 스토리는?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2.11 00: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보헤미안 랩소디’가 누적 관객수 7백만을 넘으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영국의 두 번째 여왕이라 불리는 전설적인 록 밴드 ‘퀸’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특히 프레디 머큐리 역을 라미말렉이 완벽하게 소화해내 이목을 집중 시킨 바.

라미말렉은 프레디 머큐리가 입었던 무대 의상부터  독특한 생김새 특징 중 하나인 튀어나온 뻐드렁니도 재현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온라인커뮤니티

그는 프레디 머큐리 뻐드렁니에 대해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자신감을 갖고 있는 프레디 머큐리가 자신없어 하는 유일한 부분이라는 점에서 중요한 설정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마이크에 치아를 세게 부딪힐 것 같았던 때도 있었고 키스신 연기할 때도 쉽지 않았다며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지난달 31일 개봉한 영화는 관객수 7백만을 돌파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