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간극장’ 수월봉 해녀 장순덕 1부, 신선한 소라회 한 접시 “여유 생겨 안 팔고 먹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인간극장’에서 수월봉과 바람이 난 상군 해녀의 특별한 사연이 소개됐다.

10일 KBS1 ‘인간극장’에서는 유일무이한 해녀 지질 해설사와 처자식을 목포에 두고 제주로 귀농을 온 그 아들의 일상을 담은 ‘수월봉 해녀 장순덕’ 1부를 방송했다.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에 자리한 바닷가 마을에는 열여섯에 시작해 50여 년이 넘는 세월동안 물질을 다니며 지금까지도 짱짱한 상군 해녀인 장순덕(68) 씨와 1년차 농사꾼인 막내아들 이충현(37) 씨가 산다. 장순덕 씨는 물질로 번 돈으로 3천 평 가량의 귤밭을 일구었고, 이충현 씨는 부족한 경험을 노력으로 채우며 농사를 주도하고 있다. 장순덕 씨는 해녀 일과 농사 일 뿐 아니라, 지질학적으로 중요한 명소인 동네 동산 수월봉의 지질 해설사이기도 하다.

장순덕 씨는 물질해 온 소라를 빡빡 씻어 돌로 깼다. 그리고 내장을 말끔히 제거한 그 살을 식탁 위에 올렸다. 막내아들과 즐길 신선한 소라회 한 접시가 완성돼 시청자의 침샘을 자극했다.

장순덕 씨는 “생활에 여유가 생기니까 안 파는 거다. (그리고 먹는 거다.) 옛날에는 다 팔았다. 예를 들어 못 파는 새끼 전복이나 잡다가 상처 난 전복 같은 것만 먹었다”고 말했다.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다큐 미니시리즈 ‘인간극장’은 평일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