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SKY캐슬(스카이 캐슬)’ 정준호, 칼들고 쫓아오는 환자에게 가스총 발사…송민형은 “센터장은 최원영”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2.08 23: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SKY 캐슬’에서는 정준호가 칼들고 쫓아오는 환자에게 가스총 발사하고 송민형은 센터장 자리에 최원영을 앉히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는 준상(정준호)은 서진(염정아)앞에서 첫사랑 김은혜의 전화를 받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jtbc‘SKY 캐슬’방송캡처
jtbc‘SKY 캐슬’방송캡처

 

서진(염정아)은 당황하는 준상(정준호)의 모습이 의심스럽기만 했다.
 
한편 주남대 척추 센터장의 자리가 결정되는 중요한 시기에 준상(정준호)이 죽어라 피해 다니는 환자 개구리와 마주쳤다.
 
개구리는 칼을 들고 준상(정준호)을 따라다녔고 개구리는 여자 화장실에 숨은 준상을 찾아냈다.
 
준상(정준호)은 평소 가지고 다니던 가스총을 들고 개구리를 제압했고 그가 칼을 다시 집으려고 하자 가스총을 발사했다.
 

또 이런 준상의 모습을 보고 최원장(송민형)은 한심하게 생각하고 센터장 자리에 치영(최원영)을 생각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jtbc 금토드라마‘SKY 캐슬(스카이 캐슬)’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