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나뿐인 내편’ 나혜미, 소개팅 상대 만나 호텔룸에 억지로 끌려가자… 박성훈 나타나 ‘구해줘’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2.08 21: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나혜미가 소개팅 남에게 호텔룸에 억지로 끌려가고 박성훈이 구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미란(나혜미)은 고래(박성훈)가 백수이기 때문에 스펙있는 남자를 찾기 위해서 소개팅을 하기로 했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미란(나혜미)은 소개팅 장소에 들어가기 전에 고래(박성훈)에게 전화를 했고 “나 지금 소개팅 하는 자리 앞에 나왔는데 괜찮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고래(박성훈)는 미란(나혜미)에게 “그거 얘기하려고 전화했냐. 잘해봐라”고 했다.
 
미란(나혜미)은 오기로 소개팅 장소인 호텔로 갔고 식사를 마친 후 소개팅 남이 “호텔룸을 잡아놨다. 거기서 커피마시자”라고 말했다.
 
이에 미란(나혜미)은 화를 냈고 소개팅 남은 “김미란, 왜 튕기고 그래. 너 나 꼬시려고 온거잖아. 내가 넘어가 준다니까”라고 하며 룸으로 억지로 데려가려고 했다.
 
그때 나타난 고래(박성훈)는 “그 손놔”라고 하며 미란(나혜미)을 데리고 나왔다.
 
또 고래(박성훈)는 미란에게 “어쩌다가 저런 놈과 소개팅을 하냐? 한심하다”라고 했고 미란은 “우리집이 아버지도 돌아가시고 가난하다. 그래서 부잣집으로 시집가야 한다”라고 답했다.
 

고래는 “그럼 저 놈 따라가지 그랬냐?”라고 했고 미란은 ’그런데 백수인 너를 좋아해서 그랬다”라고 하며 화를 내며 돌아서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하나뿐인 내편’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