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나뿐인 내편’ 유이, 친아빠 소식 들으러 이용이 찾아가고…이장우와 ‘최수종에게 식사 대접’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2.08 20: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유이는 친아빠 소식을 들으로 이용이를 찾고 이장우와 최수종에게 식사대접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도란(유이)는 친구 유진(임지현)의 할머니 금옥(이용이)가 “도란이 친아빠를 만났냐?”라고 했다는 말을 듣고 금옥(이용이)을 찾아갔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하지만 금옥(이용이)은 도란(유이)에게 요즘 치매기가 있다고 둘러댔다.
 
도란(유이)과 대륙(이장우)은 결혼에 도움을 준 수일(최수종)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양복선물을 해주기로 했다.
 

한편, 미스조(황효은)는 수일(최수종)의 방에 왔다가 바닥에 떨어져 있는 도란의 어린 시절 사진을 발견했다.

또 미스조는 수일(최수종)이 들어오자 사진을 내밀었고 수일은 “왜 남의 방에 허락도 없이 들어오냐?”라고 하며 불같이 화를 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하나뿐인 내편’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