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행’ 할머니와 짜장면 편, 삼각김밥 손수 만드는 손자바라기 “짠하고 미안해”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12.08 18: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동행’에서 할머니를 가장 좋아하는 11살 소년의 특별한 사연이 소개됐다.

8일 KBS1 ‘동행’에서는 ‘할머니와 짜장면’ 편을 방송했다.

KBS1 ‘동행’ 방송 캡처
KBS1 ‘동행’ 방송 캡처

경상남도 함안의 한 시골마을에는 한준서(11) 군과 아빠 한석주(47) 씨 그리고 할머니 전선이(84) 씨 세 가족이 살고 있는 집이 있다.

한석주 씨는 가족의 생계를 위해 날품을 팔며 열심히 일하는 열혈 아빠다. 이런 아빠가 멀리 있는 작업장으로 일을 하러 며칠씩 집을 비울 때는 아들은 할머니와 서로의 보호자가 된다. 할머니와 함께 집 앞을 산책하고 팔씨름을 하는 소소한 일상이지만 할머니와 함께라면 모든 것이 재미있다는 한준서 군이다.

4년 전부터 전선이 할머니는 아들과 헤어져 집을 떠난 며느리 대신 어린 손자를 맡아 키워 왔다. 이제는 눈도 안 좋아지고 거동도 불편하지만, 사랑하는 손자 한준서 군을 위해서는 좋아하는 삼각김밥도 쌈짓돈을 털어서 손수 만드는 ‘손자바라기’다.

전선이 할머니는 “준서한테 맛있는 거 해 주고 싶어도 돈이 없어서 못해 주는 게 짠하다. 좋은 옷도 못 사 입혀서 짠하다. 어디 나가고 싶어도 내가 눈이 안 좋으니까 나들이도 못 시켜줘서 미안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KBS1 힐링다큐 프로그램 ‘동행’은 매주 토요일 오후 1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