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토교통부, 강릉선 KTX 열차 탈선 사고에 위기 단계 ‘경계’로 격상…250명 동원해 복구 작업 진행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2.08 16: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강릉에서 발생한 KTX 열차 탈선사고에 국토교통부가 조치를 취했다.

8일 국토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5분께 강릉발 서울행 KTX 제806호 열차가 강릉역~남강릉간 운행중 10량이 탈선했으며 이에 현재 부상자가 15명으로 늘어나 위기 단계를 ‘경계’로 격상시켰다.

이 사고로 15명이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이 가운데 승객 14명은 귀가하고 직원 1명은 진료를 받고 있다.

열차에 탑승한 승객은 전원 버스를 통해 진부역 및 강릉역으로 이동했고 서울~진부구간은 열차로 수송중(강릉~진부는 버스 27대 운행중)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 사고로 KTX차량 10량이 탈선하고 전차선 및 조가선 약 100m가 단선되고 레일 약 200m가 굴곡되는 등 물적피해가 발생했다.

뉴시스
뉴시스

국토부는 사고가 발생하자 수습지원 및 현장 안전활동을 위해 김정렬 제2차관과 손명수 철도국장, 철도안전감독관(7명), 철도경찰(12명) 등 20여명을 현장으로 급파시켰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고원인 조사를 위해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4명이 현장 출동했다”고 전했다.

한편 코레일은 현재 직원 250명을 동원해 복구 작업을 진행중이며 10일 오전 2시께 복구가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