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서 올겨울 첫 계량기 동파 신고 접수돼…동파 의심될 경우 서울시 다산콜텐서로 신고해야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2.08 15: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서울지역 수은주가 영하 11도 아래로 떨어지는 등 한파가 이어진 가운데 8일 이번 겨울 들어 서울에서 처음으로 계량기 동파 신고가 접수됐다.

8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전날 오전부터 하루 동안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 34건을 접수 받은 사실을 밝혔다.

주간에 20건이, 오후 6시 이후 야간에 14건의 계량기 동파 사고가 신고됐다.

이날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1.4도를 기록하며 기록적인 한파를 이어갔다.

서울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한 예보제 등급을 이날부터 ‘경계’로 격상한다.

뉴시스
뉴시스

‘경계’ 단계는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으로 떨어질 때 발령한다.

동파를 막기 위해서는 계량기함 보온조치가 필요하며 장기간 외출하거나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을 때 욕조·세면대 수도꼭지를 조금씩 틀어 수돗물을 흘려보내는 것이 좋다.

또 수돗물이 갑자기 나오지 않을 때는 수도계량기 유리가 깨지거나 부풀어 올랐는지 확인해야 한다.

동파가 의심될 경우에는 서울시 다산콜센터(120)나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