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카카오모빌리티, 택시 업계 반발에도 ‘카풀 서비스 개시’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8.12.08 08: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서비스를 논란 속에 개시한다.

지난 7일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일부 운전자를 대상으로 카풀 베타(시험) 서비스를 시작했다.

오는 17일에는 모든 운전자로 범위를 넓힌 정식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베타 서비스 기간에 운전자는 하루 2회까지 카풀을 할 수 있으며, 시간제한은 없다. 기본요금은 3천원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이용자를 위한 여러 안전 정책도 마련했다. 탑승 중 긴급상황 발생 시 승객이 버튼을 눌러 신고할 수 있는 ‘112 문자 신고’ 기능, 심사를 통해 등록된 크루만 카풀 운행이 가능한 ‘운행전 크루 생체인증’ 시스템 등이다.

또 24시간 안전 관제센터를 운영하고 이용자-운전자 간 양방향 평가시스템을 도입해 낮은 평점을 받으면 서비스 이용을 제한할 방침이다.

아울러 ‘카카오 T 카풀 안심보험’ 상품을 적용해 교통사고는 물론 교통 외 사고에 대해서도 보상이 가능하도록 했다.

아직도 여전한 택시업계의 반발과 이른바 ‘카풀 금지 3법’ 등 규제 강화 움직임 등이 있지만, 카카오는 카풀 서비스를 더 늦출 수 없다는 판단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