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뉴스룸’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자살, 세월호 유족 불법사찰 의혹과 맞불집회 유도혐의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2.07 20: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뉴스룸’에서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보도를 했다.
 
7일 방송된 jtbc‘뉴스룸’에서는 서울 송파 경찰서에 따르면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이날 오후 3시 48분쯤 서울 송파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해 숨졌다고 전했다.

 

jtbc‘뉴스룸’방송캡처
jtbc‘뉴스룸’방송캡처

 

경찰관계자에 따르면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되고 시신은 경찰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현장감식과 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 전 사령관은 군국기무사령부(기무사)의 세월호 유가족 민간인 사찰을 총괄 지휘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검찰은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 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는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지난 3일 이를 기각했다.
 
또 이 전 사령관은 2013년 10월부터 1년간 기무사령관으로 재직했는데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박근혜 정권이 이른바 세월호 정국으로 불리하게 전개되자 이를 타개하기 위해 세월호 유족 동향을 사찰하도록 지시한 의혹을 받았다.
 

아울러 세월호 관련 진보단체 시국 집회에 대응해 보수단체가 맞불 집회를 열 수 있도록 경찰청 정보국에서 입수한 집회 정보를 재향군인회에 전달하도록 한 혐의도 받았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jtbc‘뉴스룸’은 매일 밤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