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아모르파티’ 이민정PD, ‘미운 우리 새끼’ 역버전 맞다 “숫자와 타이틀을 뗀 청춘의 열정 보여주고파”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2.07 17: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이민정PD가 이번 ‘아모르파티’와 ‘미운 우리 새끼’의 공통점에 대해 입을 열었다.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된 7일 상암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발표회에는 이청아, 허지웅, 나르샤, 하휘동, 이민정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아모르파티’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살아가는 스타들을 홀로 키워낸 홀어머니, 홀아버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 싱글의 황혼들이 모여 청춘을 되찾아가는 모습을 담아내는 프로그램이다. 

이민정PD / tvN 제공

이번 프로그램의 제목을 김연자의 ‘아모르파티’ 곡에서 차용했다는 이민정PD는 ‘나이는 숫자 마음이 진짜 가슴이 뛰는대로 가면 돼’라는 가사가 프로그램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획의도에 대해서는 “부모님이라는 타이틀과 나이라는 숫자를 뗀 청춘의 열정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답했다. 

현재 중년의 청춘을 다루는 프로그램이 다수 방영되는 시점에서 첫방송될 ‘아모르파티’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이민정PD는 “혼자 계신 부모님들이 낯선 곳에 새로운 사람들과 간다는 컨셉”이라면서 “자식들이 몰랐던 부모님의 모습이 매력포인트”라고 덧붙였다.

‘아모르파티’에서는 박지윤 아나운서와 하이라이트 손동운이 부모님들의 인솔자로 나섰다. 이민정PD는 “박지윤씨의 섭외 이유는 실제 여행에 일가견이 있으신 분이었다는 것. 시부모님을 모시고 여행을 다녀온 경험이 있어 어르신들의 에로사항을 잘 보듬어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아모르파티’ 출연진 / tvN 제공

이어 하이라이트 손동운에 대해서는 “서포트를 잘 해줄 수 있는 막내아들 같은 분을 찾았다. 역할을 잘 소화해줬다”고 칭찬을 덧붙이기도 했다.

마치 ‘미운 우리 새끼’의 리버스같은 모습을 보이는 이번 ‘아모르파티’. 이에 대해 이민정PD는 “역버전이 맞다”고 답했다. 해당 프로그램의 애청자라고 밝힌 그는 “거침없는 입담이 매력같다. 그래서 그런 점을 최대한 이끌어낼 수 있도록 그렸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허지웅은 “미우새 역버전으로만 보였다면 출연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 밝히며 “기획을 듣고 마음에 쏙 들었던 이유는 어머니를 여행보내드린다는 것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어거지 설정 등으로 어머니를 괴롭히지 않는다는 보장을 듣고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답하며 “‘미우새’와의 결정적인 차이점은 보편성에 있는 것 같다. 우리 모두가 부모님은 아니지만 우리 모두는 누군가의 자식이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미운 우리 새끼’와는 또다른 매력을 선보일 ‘아모르파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아모르파티’는 잃어버린 젊음을 되찾기 위해 나선 부모님과 그동안 몰랐던 부모님의 모습을 알아가는 자녀들의 힐링 가족 예능을 그리고 있다. 오는 9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40분 tvN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