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복수가 돌아왔다’ 함준호 감독, 유승호-조보아 극찬해 “촬영할 때 자신을 내려놓는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12.07 18: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함준호 감독이 유승호와 조보아 연기를 극찬했다. 

7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 슈퍼문 픽처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함준호 감독,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승호-조보아-함춘호 감독-박인아-곽동연-김동영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조보아-함춘호 감독-박인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날 함준호 감독은 “처음 대본을 읽고 느낀 감정은 설렘이었다”며 “이 감정을 드라마를 보는 시청자분들에게 전달하고 싶었다”고 기획하게 된 의도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독특한 톤이 있다. 굉장히 엉뚱하지만 따뜻하다”며 “촬영을 할 때 그런 분위기가 처지지 않도록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함 감독은 출연하는 배우들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유승호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유승호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먼저 유승호에 대해서는 “예전에 한 번 드라마를 했던 인연이 있었는데 그때랑은 또 다른 느낌을 받는다. 승호씨가 ‘코디미적인 연기를 어떻게 표현할까’라는 개인적인 호기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막상 촬영을 시작하고 연기하는 걸 보니  ‘왜 진작에 이런 캐릭터를 맡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자신을 내려놓더라”라며 유승호의 코미디 연기를 칭찬했다.

유승호는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폭력 가해자로 몰려 학교에서 쫓겨났지만, ‘이슈 남’이 된 후 복수를 위해 9년 만에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을 맡았다. 극 중 강복수는 전교 꼴등이지만, 잘생기고, 공부 외에는 다 잘하는 ‘설송고 작은 영웅’으로 통하는 인물이다.

조보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조보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조보아에 대해서는 “사실 여자배우로서 표현하기 어색하고 쉽지 않은 연기들이 많을텐데 런 부분을 전혀 개념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 감독은 “촬영할 때 카메라를 얼굴 가까이 들이대는 장면이 많은데 웃으면서 넘긴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조보아는 강복수(유승호)의 첫사랑이자, 거침없이 팩트를 날리는 설송고의 기간제 교사 손수정 역을 맡았다. 극 중 손수정은 우리가 흔하게 알고 있는 첫사랑의 가냘프고, 여성스러운 이미지가 아닌, 가녀린 몸매에도 남자 못지않게 힘이 센 것은 물론, 하고 싶은 말은 다 하는 입까지 매운 당찬 캐릭터이다.

조보아-유승호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조보아-유승호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SBS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는 ‘사의 찬미’ 후속으로 오는 12월 10일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