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 “유승호 눈빛 ‘날 좋아하나?’ 오해 불러일으켜 힘들어” 폭소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12.07 18: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곽동연이 유승호, 조보아의 눈빛을 칭찬했다. 

7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 슈퍼문 픽처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함준호 감독,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승호-조보아-함춘호 감독-박인아-곽동연-김동영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젠틀한 매력을 가졌지만, 학창시절 강복수(유승호)에 대한 애증과 열등감을 가진 설송고 신임이사장 오세호 역을 맡은 곽동연은 ‘복수가 돌아왔다’에 출연을 결심한 계기로 대본과 출연 배우들을 꼽았다.

그는 “‘복수가 돌아왔다’ 미팅을 하고 시간이 꽤 지났는데 연락을 안 주셔서 날 버리셨구나 싶었는데 외국에 있을 때 연락이 왔다. 근데 비행기를 놓쳐서 넉넉하게 생각하다 보니 안 할 이유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곽동연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곽동연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어 “승호 형이나 보아 누나, 함께 하는 배우들이 너무 매력적이라는 걸 알고 있었고 감독님도 젠틀했다”며 “대본과 배우들이 주는 느낌이 좋아서 하게 됐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서는 “내가 했던 기존의 작품, 가지고 있는 이미지와 다른 인물을 맡게 됐다”며 “이 인물이 가진 서사와 사연들이 너무 명확하게 대본에 명시돼 있어서 대본에 충실하게 연기 중이다”라면서 “시청자분들이 이질감을 느끼지 않게 노력하고 있다”며 “보면서 ‘쟤가 곽동연이야?’ 하고 찾아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곽동연-유승호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곽동연-유승호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날 곽동연은 유승호와 조보아와 함께 연기하며 느낀 것들을 말하기도 했다.

그는 “승호 형이랑 촬영을 할 때마다 항상 설레는 눈빛을 보낸다”며 “30cm 거라에서 대면하면 ‘날 좋아하나?’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눈빛이라 힘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보아에 대해서는 “보아 누나랑 50cm 거리에서 연기를 하는데 너무 아련하더라”라며 기본적으로 장착된 눈빛이 주는 힘에 대해 말했다. 

조보아-유승호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조보아-유승호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SBS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는 ‘사의찬미’ 후속으로 오는 12월 10일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