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카카오 카풀, 7일 시범 서비스 개시…택시 업계 반발 예상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2.07 15: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카카오가 카풀 서비스를 일단 개시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7일 오후부터 무작위로 선정된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카풀 베타(시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카풀 앱 영업해위에 대해 택시업계의 반발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며 관심이 쏠리고 있는 바.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베타 서비스 기간에 운전자는 하루 2회까지 카풀을 할 수 있으며, 시간제한은 없다. 기본요금은 2㎞에 3천원이다.

열흘 동안 시험 운행을 해보고 오는 17일에는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정식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현재 카카오 카풀 운전자는 5만명을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이용자를 위한 여러 안전 정책도 마련했다. 탑승 중 긴급상황 발생 시 승객이 버튼을 눌러 신고할 수 있는 ‘112 문자 신고’ 기능, 심사를 통해 등록된 크루만 카풀 운행이 가능한 ‘운행전 크루 생체인증’ 시스템 등이다.

이에 따라 택시 업계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