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동엽 삼성행, 이지영 넥센·고종욱SK…삼각 트레이드 단행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2.07 15: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SK·삼성·넥센이 삼각 트레이드 소식을 알렸다.

SK는 7일 외야수 김동엽(28)을 내주고 넥센 외야수 고종욱(29)을 받았다. 

넥센은 삼성 포수 이지영(32)을 영입했고, 삼성이 김동엽을 얻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3팀의 약점을 메우기 위한 트레이드다. 

SK는 거포 김동엽을 내주며 발 빠른 외야수를 얻었다. 고종욱은 개인 통산 타율 0.306, 91도루를 올린 호타준족이다. 

우타 거포에 갈증을 느꼈던 삼성은 올해 27홈런을 친 김동엽을 영입했다. 

넥센은 이지영을 주전 포수로 활용할 전망이다. 넥센은 박동원이 불미스러운 사건에 얽혀 재판 중이고, 김재현이 입대를 앞두고 있어 포수 보강이 절실했다. 

이지영은 삼성이 강민호를 영입하기 전까지 주전 포수로 뛰었다. 

고형욱 넥센 단장은 “김재현의 입대로 포수 보강이 필요했다. 이지영이 팀 전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