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식하는 날’ 돈 스파이크 母子, 부산 암소생갈비 맛집 먹방…“입에서 살살 녹는다”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2.07 14: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돈 스파이크 母子의 암소생갈비 먹방에 이목이 모였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외식하는 날’에 출연한 돈 스파이크와 어머니 신봉희 여사는 부산을 찾았다. 그 중에서도 두 사람이 방문한 암소생갈비 맛집에 단연 이목이 집중됐다.

고기 시식에 앞서 돈 스파이크는 “불판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고, 신봉희 여사는 “땡기는 비주얼은 아니다”고 말해 궁금증을 더했다.

이어 돈 스파이크는 “여기 여러 명을 데리고 왔다. 단 한 명도 불만이 없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SBS Plus ‘외식하는 날’ 방송 캡처
SBS Plus ‘외식하는 날’ 방송 캡처

그가 전한 먹팁은 “그냥 먹는 것”. 돈 스파이크는 이어 “고깃집의 격은 소금에 따라 달라진다”고 덧붙였다.

잘 구워진 생갈비를 맛본 돈 스파이크의 어머니 신봉희 여사는 “생갈비가 이렇게 맛있는지 오늘 처음안 것 같다. 입에서 살살 녹는다”고 감탄을 표현했다.

SBS Plus ‘외식하는 날’은 스타들의 외식을 훔쳐보는 관찰 예능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