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웨이’ 멍완저우 CFO 체포가 주는 메시지 “중국 기업 겨냥한 강력한 경고”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8.12.07 10: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중국 통신장비 생산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캐나다에서 체포된 것과 관련해 거론했다.

지난 6일 볼턴 보좌관은 미국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멍완저우 CFO 체포가 주는 메시지가 무엇이냐는 첫 질문에 중국이 미국의 지적재산권을 절취해 사용하고 있는 문제를 장황하면서도 비중있게 언급했다. 

화웨이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 생산업체이며,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캐나다 밴쿠버에서 체포된 멍완저우 CFO는 화웨이의 창업주 런정페이 회장의 딸이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미국 정부가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장비 업체의 핵심 인물을 전격 체포하도록 한 것은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뿐 아니라 미국의 지적재산권을 도용해 큰 돈을 벌고 있는 중국의 테크놀러지 기업들을 겨냥한 강력한 경고로 볼 수 있다.

볼턴 보좌관은 멍완저우 CFO가 지난 1일 체포된다는 것을 대통령이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나는 법무부를 통해 미리 알고 있었지만 대통령이 알고 있었는지는 모르겠다. 대통령에게 모든 것이 다 보고되지는 않는다”고 애매하게 대답했다.

멍완저우 CFO가 체포된 지난 1일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개최된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한 날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리 알고 있었다고 말한다면 외교적 문제가 제기될 수도 있다.   

이에 NPR 인스킵 앵커는 인민일보를 비롯한 중국 언론들이 멍완저우 CFO가 캐나다법이나 미국법을 어기지 않았음에도 그렇게 체포한 것은 인권침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