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40대 여성, 가짜 권양숙 행세에 문재인 대통령 행세까지…10개월 동안 지속된 사칭 사기 행각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2.07 06: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40대 여성이 문재인 대통령 행세까지 하며 사기를 치려 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6일 지방정가와 교육계 등에 따르면 권 여사를 사칭해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수억원을 뜯어낸 김모(49)씨는 다른 지역 유력인사들에게도 권 여사나 문재인 대통령을 사칭해 메시지를 보냈다.

휴대전화 판매 일을 한 적이 있는 김씨는 과거 더불어민주당 선거운동원으로 일하며 확보한 전화번호로 지역 정치인·유력인사들에게 ‘권양숙입니다’라는 메시지를 발송했다.

그는 딸 사업 문제로 ‘5억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고 자신에게 속은 윤 전 시장을 이용해 자신의 자녀를 노 전 대통령의 혼외자라고 속여 취업청탁까지 했다.

이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취업 부탁 전화를 했던 학교 법인 대표 등에게도 사기를 시도했다.

김씨는 해당 대표에게도 권 여사를 사칭해 5억원을 빌려달라고 요구했고 대표 측이 사기를 의심하자 이번에는 자신을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속여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씨는 최소 5명에게 ‘문재인입니다’라는 거짓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김씨의 문자를 이상하게 여긴 인사들이 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10개월 가까이 지속된 사기 행각이 발각됐다.

실제 김씨의 사기 사례는 청와대가 지난 10월 22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칭범죄 관련 대통령 지시 발표문’에도 첫 사례로 등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친인척·청와대 사칭 사기가 잇따른다는 보고를 받은 뒤 “대통령과 친인척, 청와대 인사 이름을 대고 돈을 요구하는 사람이 있으면 무조건 사기라 생각하고 신고해달라”고 요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