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황후의 품격’ 이희진 딸 아리, 사실은 윤소이-신성록 딸이었다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8.12.06 22: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6일 방송된 SBS ‘황후의 품격’에서는 아리가 윤소이와 신성록의 딸인 것이 밝혀졌다.

이희진은 쇼핑몰 대표자리를 이엘리야에게 빼앗기고 폭주했다.

술을 마시다 아리가 옆에 와서 말을 걸자 당장 꺼지라며 소리쳤다.

이 소리에 놀란 아이가 울며 뛰어나갔고 윤소이가 들어와 지금 무슨 짓이냐며 화냈다.

6일 방송된 SBS ‘황후의 품격’에서는 아리가 윤소이와 신성록의 딸인 것이 밝혀졌다.이희진은 쇼핑몰 대표자리를 이엘리야에게 빼앗기고 폭주했다.술을 마시다 아리가 옆에 와서 말을 걸자 당장 꺼지라며 소리쳤다.이 소리에 놀란 아이가 울며 뛰어나갔고 윤소이가 들어와 지금 무슨 짓이냐며 화냈다.이희진은 “쟤는 태어난 것부터가 죄다. 저 골칫덩어리랑 이제 아무 상관 없다. 계약은 파기다. 왜 지 자식이라고 걱정되나보지? 폐하한테가서 첩자리라도 달라고 해봐”라고 말했다.SBS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SBS ‘황후의 품격’ 방송 캡처

이희진은 “쟤는 태어난 것부터가 죄다. 저 골칫덩어리랑 이제 아무 상관 없다. 계약은 파기다. 왜 지 자식이라고 걱정되나보지? 폐하한테가서 첩자리라도 달라고 해봐”라고 말했다.

SBS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