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팟캐스트의 ‘힘’…호주서 37년 전 아내 살해 혐의 남편 잡혀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2.06 21: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호주의 한 인터넷 팟캐스트가 37년 전 자신의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이 당시 남편을 체포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영국 BBC 방송과 온라인 매체 바이스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스주 경찰은 현재 70세인 크리스 도슨이 37년 전 부인 린 도슨을 살해한 혐의로 퀸즐랜드주에서 체포돼 인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송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에 살던 간호사 린은 1982년 1월 시드니 북부의 해변에서 실종된 이후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후 경찰은 몇 차례 조사를 통해 시신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남편 크리스가 그를 살해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팟캐스트 홈페이지 캡처

 
경찰은 실종 이후 수사 과정에서 땅에 묻혀 있던 린의 옷가지를 발견했고 당시 옷에는 칼에 찔린 자국들이 발견됐으나 끝내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경찰은 크리스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
 
사건은 영구미제로 남는 듯했지만, 올해 들어 상황이 급반전했다.
 
호주 현지 매체 ‘디 오스트레일리안’이 제작한 팟캐스트 ‘더 티처스 펫’(The Teacher's Pet)이 이 사건을 다룬 것.
 
이 팟캐스트는 린이 실종되기 전 부부의 결혼 생활이 원만하지 않았다는 사실과 당시 수사 과정에서 경찰이 저지른 실수 등을 지난 5월 방송했다.
 
방송에 따르면 도슨 부부의 결혼은 고교 교사였던 남편 크리스가 자신이 가르치던 16세 여학생과 성관계를 맺으면서 악화 일로로 치달았다. 새아버지의 폭력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며 이 여학생을 자신들의 집으로 이사시켜야 한다는 크리스의 요구까지 있었다는 것.
 
이런 가운데 린은 1982년 1월 친정엄마와 만나기로 한 장소에 나타나지 않은 채 실종됐고 크리스는 이후 아내가 광신적 종교집단에 합류하고자 집을 나갔다고 증언했다.
 
크리스는 부인이 실종된 지 이틀 만에 내연녀를 집에 들였으나 부인 실종 신고는 5주가 지나도록 하지 않았다고 팟캐스트는 보도했다.
 
이같은 내용이 공분을 일으키면서 지금까지 2천700만여명이 팟캐스트를 들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사건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새로운 증거들이 등장했고 이는 결국 크리스의 체포로 이어졌다.
 
언론들은 그러나 ‘새로운 증거’들이 무엇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현지 경찰서장 스콧 쿡은 과거에도 시신이 발견되지 않은 사건에서 살인 혐의가 유죄로 인정된 경우가 있다며 “린 도슨의 행방을 확인하려는 시도를 멈추지 않겠지만 우리가 보기에 그것은 사건 종결에 필수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린의 오빠는 “우리는 늘 진실을 찾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었고 그래서 우리는 린의 이름이 잊히지 않도록 싸운 것”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Tag
#토픽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