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생방송 오늘 저녁’ 인간극장 네쌍둥이 근황 ‘돌잔치’, 정형규·민보라 부부 “한 달 분유·기저귀 80만원, 아동수당 도움 돼”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12.06 19: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생방송 오늘 저녁’에서 ‘인간극장’에 출연해 화제가 된 네쌍둥이 가족을 만났다.

6일 MBC ‘생방송 오늘 저녁’의 ‘수상한 가족’ 코너에서는 네쌍둥이·오남매 부모인 정형규·민보라 부부의 파란만장한 일상을 돌아보았다.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경기 성남시에는 다복하기로 소문난 집이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지난해 12월 아들 셋과 딸 하나의 네 쌍둥이가 탄생해 장녀를 포함해 순식간에 오남매의 부모가 된 정형규(38세), 민보라(37세) 부부를 찾아가 그 근황을 전했다.

해당 가족은 지난 1월 방송한 KBS1 다큐 미니시리즈 ‘인간극장’의 ‘네 쌍둥이가 태어났어요’에 출연해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는 그 가족이다.

직장인 살사 동호회에서 만난 부부는 결혼 후 어여쁜 첫째 딸을 출산하고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첫째와 네 살 터울쯤 되는 둘째가 있으면 딱 좋겠다싶어 노력하던 끝에 자연 임신 된 둘째, 그런데 아기집이 무려 둘도 셋도 아닌 네 개나 됐다고 한다.

과연 네 쌍둥이를 순탄히 낳을 수 있을지 걱정하던 끝에 제왕절개로 무사히 출산, 네 명 모두 건강하게 태어나 집으로 돌아왔는데, 그때부터 시작된 육아 전쟁이 시작되고 말았다.

대기업 연구원인 남편이 출근하고 나면 육아는 오로지 아내 몫이 된다. 홀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어 친정엄마를 소환했는데, 친정엄마는 딸이 고생할까 염려돼 선뜻 네쌍둥이 육아를 받아들였지만 “지난 1년이 전쟁 같았다”며 반 농담 반 짐담으로 호소했다.

‘돌잔치’ 시기를 맞아 쑥쑥 자란 네 쌍둥이는 무언가 짚고 일어날 수 있게 되면서 집 안을 더욱 종횡무진 누비는 모습이다. 잠시만 한 눈을 팔면 난리를 저지르는 사고뭉치 돌쟁이들이어서 잠시도 쉴 틈이 없다.

아빠 정형규 씨는 “이럴 때가 나중에는 안 온다. (카메라에) 보물을 하나씩 담고 있다. 매일매일이 보물”이라며 행복감을 드러냈다.

엄마 민보라 씨는 “분윳값이랑 기저귓값을 합치면 (한 달에) 70~80만원은 될 것 같다. 다행히 올해부터 아동수당이 나오는데, 아이가 많다 보니까 아동수당이 많이 나온다. 그게 좀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방송 캡처

MBC 생활정보 프로그램 ‘생방송 오늘 저녁’는 평일 저녁 6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