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거세지는 ‘노란 조끼’ 시위 양상에 유류세 인상 철회…대통령 퇴진으로 이어진 물결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2.06 09: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유류세 인상 방안을 거둬들였다.

5일(현지시간)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프랑스 전역에서 지난 3주간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를 촉발한 유류세 인상을 결국 철회했다.

AP통신과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에 따르면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이날 밤 성명에서 2019년 예산에서 탄소세(유류세) 인상을 제외하기를 바란다는 사실을 밝혔다.

앞서 이날 필리프 총리는 의원들에게 “이제 2019년 예산에서 이 세금(유류세) 인상은 없어졌기 때문에 정부는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전했다.

엘리제궁의 한 관리 또한 “마크롱 대통령이 유류세 인상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프랑수아 드 뤼지 환경장관은 BFM TV를 통해 내년 1일로 예정됐던 유류세 인상은 전부 폐기됐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전날 프랑스 정부는 유류세 인상으로 촉발된 노란 조끼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폭력 사태로 번지자 인상을 유예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하루 만에 전격 철회를 발표하고 여론을 진정시키려는 상황이다.

지난달 17일 유류세 인상으로 촉발된 ‘노란 조끼’ 시위는 이후 걷잡을 수 없이 격화하며 폭력 사태로 번지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 주말 파리에서는 샹젤리제 주변 상점이 약탈당하고 다수 차량이 불태워졌으며 개선문은 낙서가 새겨지고 훼손되는 피해를 봤다.

이번 시위 과정에서 지금까지 모두 4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부상을 당했다.

특히  ‘노란 조끼’ 시위는 유류세 인상 철회 요구에 그치지 않고 물가 상승을 비롯해 현 정부 정책에 대한 전반전인 불만 표출로 이어지면서 마크롱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물결로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