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헤미안 랩소디’ 퀸 멤버들도 인정한 라미말렉, 프레디 머큐리 싱크로율100%…비하인드 스토리는?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2.06 0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라미말렉이 프레디 머큐리 역을 완벽 소화해냈다.

앞서 라미말렉은 프레디 머큐리 역을 제안받았을 때 역할에 대한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을지 걱정되었지만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치아와 메부리코 인공 분장을 하고 무대 영상을 수천 번 돌려보며 마이크를 잡은 모습, 춤, 눈빛 등을 연구한 결과 프레디 머큐리를 있는 그대로 재현해냈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1980년대의 프레디 머큐리는 조금 마초스러운 스타일을 추구한 점을 참고해 스타일의 변화를 주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또 프레디 머큐리 독특한 생김새 특징 중 하나인 튀어나온 뻐드렁니도 재현했다. 당시 분장으로 인해 힘든점도 많았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그러면서 그는 많은 장면들 중 특히 가장 프레디 머큐리가 된 것 같은 순간으로 퍼포먼스 시퀸스를 꼽았다.

한편 그는 극중 함께 호흡을 맞춘 루시 보인턴과 실제 연인 사이로 알려지기도 했다.

라미말렉이 출연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영국의 두 번째 여왕이라 불리는 전설적인 록 밴드 ‘퀸’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개봉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달 31일 개봉한 영화는 현재 관객수 5백만을 넘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