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생로병사의 비밀’ 고혈압에 좋은 음식 노하우 공개, 언 두부와 특별한 김치 소개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12.05 22: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5일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소리 없는 살인자, 고혈압’을 방송했다.

초기에는 이렇다 할 증상이 없어서 가볍게 여기기 쉬운 고혈압. 방치하면 뇌출혈, 심근경색 등 사망을 유발하는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런데도 고혈압 환자의 약 40%는 치료를 받고 있지 않으며 고혈압 환자 35%는 본인이 환자라는 사실도 모르고 있다고 한다.

최근 혈압 관리의 중심으로 꼽히는 ‘가정혈압’이라는 것이 있다.

’가정혈압’이란 환자들이 전자혈압계를 이용해 가정에서 측정하는 혈압이다.

안정된 공간에서 측정하기 때문에 심리적인 불안을 배제할 수 있어 정확한 혈압 측정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꾸준한 약 복용과 함께 본인의 혈압을 스스로 파악하면서 적극적인 관리도 가능해진다.

최근 ‘가정혈압’의 인식도 점차 좋아지고 있다.

KBS1 ‘생로병사의 비밀’ 방송 캡처
KBS1 ‘생로병사의 비밀’ 방송 캡처

김재성(63세) 씨는 고혈압을 무시했다가 뇌출혈을 겪었던 끔찍한 경험이 있다. 그 후유증으로 기타 연주를 하고 있다는 김 씨는 담배를 끊은 것이 제일 잘한 일이라고 확신하고 있었다.

이제는 등산까지 열심히 하는 김 씨는 120kg에 육박하던 몸무게가 80kg로 줄였다. 

운동은 고혈압 치료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심폐 기능도 향상할 수 있어 고혈압 예방도 가능하다.

무리 되지 않는 선에서 꾸준한 운동이 중요하다. 낮은 강도로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면 되며 높은 강도는 주 3회, 20분 정도로 운동하면 된다.

전창옥(80세) 씨는 80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건강함을 유지하고 있다.

전 씨는 오랜 세월 저염식 식단을 직접 만들고 있다. 천연 조미료들, 그리고 파와 고추 등으로 직접 기름까지 만들어 맛까지 더했다.

KBS1 ‘생로병사의 비밀’ 방송 캡처
KBS1 ‘생로병사의 비밀’ 방송 캡처

전 씨의 가장 독특한 음식은 바로 두부다.

두부를 3~4번 정도 얼렸다 녹이기를 반복해서 납작하게 만든 언 두부는 간을 적게 해도 먹기 좋다. 싱겁게 느낄 때는 다른 반찬과 함께 먹는 것도 추천한다.

김치에도 소금을 전혀 넣지 않고 채소를 넣는다. 무즙과 배즙, 석류즙 등을 넣는다. 잡곡밥은 고소한 맛 덕분에 짠 음식을 찾지 않게 된다.

KBS1 ‘생로병사의 비밀’ 방송 캡처
KBS1 ‘생로병사의 비밀’ 방송 캡처
KBS1 ‘생로병사의 비밀’ 방송 캡처
KBS1 ‘생로병사의 비밀’ 방송 캡처

KBS1 ‘생로병사의 비밀’은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