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라붐(LABOUM) “대중 눈에 불 켜겠다” 당찬 포부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2.05 18: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라붐(LABOUM)이 당찬 각오를 전했다. 

5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에스플렉스센터에서 라붐(유정, 소연, ZN, 해인, 솔빈)의 여섯 번째 싱글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약 5개월 만에 컴백하는 라붐의 싱글 6집 ‘아임 유어스(I’M YOURS)’는 꾸준히 라붐과 호흡을 맞춰왔던 아이코닉 사운즈(Iconic Sounds)가 총 프로듀싱을 맡았다. 타이틀곡 ‘불을 켜(Turn It On)’와 ‘흐르는 이 노래가 멈추고 나면’, ‘체온’까지 총 세 곡이 담겼다. 

‘불을 켜’는 심플하면서도 파워풀한 미디엄 템포와 라틴 스타일의 사운드가 인상적인 트랙으로, 간결하면서도 절제된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또 한번 업그레이드된 라붐의 변신을 느낄 수 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라붐은 이루고 싶은 성적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다양한 색깔을 소화하고 싶다고 전한 해인은 “대중에게 ‘라붐이 어떠한 콘셉트도 다 소화하는구나’라고 인식된다면 그것만으로도 만족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지엔은 “대중들의 눈에 불을 켜겠다”고 자신감 넘치게 말했고, 소연 또한 “‘체온’ 이전까지는 청량하고 기분 좋은 에너지가 난다는 느낌을 받으셨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불을 켜’부터는 라붐의 고혹미와 매력적인 느낌을 받으셨으면한다”며 “라붐이 ‘이런 팀이구나’라는 게 인식되면 그것만으로도 성공”이라고 덧붙였다.

라붐(LABOUM)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마지막으로 솔빈은 “포인트 안무가 굉장히 좋다. 그래서 ‘불을 켜’ 안무가 많이 커버됐으면 좋겠다. 세계적으로 유명해져서 라붐의 고혹미가 더욱 알려졌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지난 싱글 5집 앨범 ‘비트윈 어스(Between Us)’의 타이틀곡 ‘체온’을 통해 소녀에서 성숙한 여인으로 변신한 라붐이 이번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다. 

라붐(LABOUM)은 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여섯 번째 싱글 앨범 ‘아임 유어스(I’M YOURS)’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