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라붐(LABOUM) 솔빈 “자작곡, 힐링송으로 거듭나길 바라”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2.05 18: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라붐(LABOUM) 솔빈이 수록곡 작사·작곡·편곡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5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에스플렉스센터에서 라붐(유정, 소연, ZN, 해인, 솔빈)의 여섯 번째 싱글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약 5개월 만에 컴백하는 라붐의 싱글 6집 ‘아임 유어스(I’M YOURS)’는 꾸준히 라붐과 호흡을 맞춰왔던 아이코닉 사운즈(Iconic Sounds)가 총 프로듀싱을 맡았다. 타이틀곡 ‘불을 켜(Turn It On)’와 ‘흐르는 이 노래가 멈추고 나면’, ‘체온’까지 총 세 곡이 담겼다. 

솔빈은 두 번째 트랙 ‘흐르는 이 노래가 멈추고 나면’의 작사·작곡·편곡에 직접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솔빈은 “살아가면서 자신에게 물어보는 삶이 거의 없다. 이런 생각을 하게되어 가사를 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노래를 들으며 자신의 감정과 스스로에게 집중하게되는 노래가 됐으면 하는 마음이다. 그래서인지 가사가 빨리 써졌다. 많은 분들이 저와 같은 생각을 갖고 힐링이 됐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라붐(LABOUM) 솔빈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지난 싱글 5집 앨범 ‘비트윈 어스(Between Us)’의 타이틀곡 ‘체온’을 통해 소녀에서 성숙한 여인으로 변신한 라붐이 이번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다. 

라붐(LABOUM)은 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여섯 번째 싱글 앨범 ‘아임 유어스(I’M YOURS)’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