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광주 모텔 청테이프 사망, 객실 빌린 남성 용의자로 검거…SNS로 만난 두 사람, 살해 이유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2.05 09: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광주의 한 모텔에서 양손이 묶인 채 시신으로 발견된 50대 여성을 살해한 20대 용의자가 검거됐다.

지난 4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모텔에서 함께 투숙한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정모(26)씨를 붙잡아 경찰서로 압송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씨는 3일 오전 6시에서 오전 9시 사이 자신이 장기 투숙 중이던 광주 북구의 모텔 객실에서 A씨(57)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도에 거주하던 A씨는 지난 2일 오후 광주를 찾았다. 3일 오전 10시 광주종합버스터미널에서 동생과 만나기로 했으나 연락이 두절됐다. 가족들은 경찰에 실종신고를 냈다.

모텔 네온사인 / 연합뉴스
모텔 네온사인 / 연합뉴스

A씨는 사건 당일인 3일 오전 6시쯤 정씨가 투숙 중인 모텔 객실에 입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9시쯤 객실 화장실에서 양손과 얼굴이 테이프에 묶여 숨진 채로 발견됐다. 시신은 이불에 싸여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결과 A씨는 정모씨와 다툼을 벌이던 중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