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해찬, 한국男 베트남 여성 선호 발언에 “정신나간 망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2.04 23: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부적절한 발언으로 야 3당의 뭇매를 맞고 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4일 '한국 남자들이 베트남 여성과 결혼을 선호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집권여당의 대표가 어떻게 이런 말을 내뱉을 수 있나. 여성이 '상품'이자 '기호'의 대상이라 생각하는 집권여당 대표라는 분의 시대착오적인 저질 발언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충격적"이라며 "이 대표의 정신 나간 망발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는 "할 말, 못할 말을 분간하지 못해 대한민국의 국격을 쓰레기통에 버린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 대표의 책임 있는 정식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대표의 발언은 다문화 시대에 대한 몰이해를 여지없이 보여준 것으로 매우 부적절했다"며 "베트남 출신 여부를 막론하고 다문화 가정 모두에 대한 모욕이다. 다문화 가정 모두 앞에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 연합뉴스

그는 "집권여당의 당대표가 다문화 가정에 대해 매우 편협하고 굴절된 시각을 갖고 있음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욱이 이 대표의 이 발언이 우리나라를 방문한 베트남 고위 관리의 면전에서 나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외교상 결례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중 대부분은 한국어도 배우지 못한 채 홀로 혼인을 이유로 이국땅인 한국에 덩그러니 떨어지고, 낯선 이국땅은 멸시와 천대의 시선으로 바라본다"며 "이것이 이 대표가 말하는 '한국 남성들이 선호하는 베트남 여성'의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이 대표가 지금껏 보인 강단있는 모습과 신념을 갖고 옳지 않은 것에 굴하지 않은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었지만, 지금과 같은 행보를 계속한다면 고집 세고 오만한 정치인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이 지적한 이 대표의 발언은 전날 국회에서 찡 딩 중 베트남 경제부총리와 한·베트남 교류협력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나왔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국 사람들이 베트남 여성들과 결혼을 많이 하는데, 다른 나라보다 베트남 여성들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