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스윙키즈’ 강형철 감독, 이념에 대한 연출 관련 “인간을 휘두르고 부조리한 것”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2.06 15: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스윙키즈’ 강형철 감독이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4일 용산 cgv에서 ‘스윙키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번 언론시사회에는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강형철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소에서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뛰는 탄생기를 그리고 있다. 

영화가 진행되는 내내 리드미컬한 화면 전환을 보여줬던 이번 ‘스윙키즈’. 이와관련 강형철 감독에게 촬영할 때 어디에 중점을 두었는지 물었다.

강형철 감독 / 서울, 최규석 기자

강형철 감독은 “장면전환이라는 기법을 좋아한다”면서 “춤영화에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싶었다.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전적으로 배우들의 흥이 묻어나와 잘 된 것 같다고.

전작 이후 춤영화를 찍고싶었다는 그는 “전쟁영화에 대한 관심이 있던 중 뮤지컬 ‘로기수’를 보게 됐다. 전쟁이란 상황에서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백만불짜리 소재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번 작품으로 춤영화에 처음 도전하게된 강형철 감독은 “대사나 감정전달이 아니라 춤을 추며 그 안에 슬픔을 담아내야했다”면서 “그런 요소를 영화 전반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강형철 감독-엑소(EXO) 디오(도경수)-박혜수-오정세 / 서울, 최규석 기자

주연배우 외에도 씬스틸러가 많은 이번 ‘스윙키즈’. 강형철 감독에게 꼭 소개하고 싶은 캐릭터가 있는지 물었다.

고민을 거듭하던 그는 “어린아이가 한명 나온다. 고속스캔들 당시 썼던 이름인 황기동이다. 아역이름으로 꼭 쓰고싶었다”면서 “나라가 갈라지고 있는 민중들을 표현하는 은유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때문에 죄없는 어린아이 캐릭터를 사용했다고.

강형철 감독은 극 중 이념에 대한 연출과 관련해 “악당이 눈에 보이지 않는 이념이었으면 했다. 인간을 휘두르고 부조리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으로 4년만에 복귀한 강형철 감독의 ‘스윙키즈’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스윙키즈’는 오는 1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