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스윙키즈’ 박혜수, 자레드 그라임스와의 호흡? “서로 가까워진 것 같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2.06 15: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스윙키즈’ 박혜수가 극 중 캐릭터 양판래에 대해 입을 열었다. 

4일 용산 cgv에서 ‘스윙키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번 언론시사회에는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강형철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소에서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뛰는 탄생기를 그리고 있다. 

박혜수는 이번 ‘스윙키즈’ 속 양판래와 관련해 “역사적인 부분이 충분히 드러났다고 생각한다”면서 “춤이 마냥 즐겁고 소중한 상황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박혜수 / 서울, 최규석 기자

춤 연습을 5개월 했다는 박혜수는 “초반에는 생각보다 안 늘었다. 열심히 했음에도 못 따라가는 것 같았다”면서 “그래도 조심씩 하다보니 익숙해졌다. 음악이 나오면 발이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설명했다. 

오정세는 “병삼의 경우 첫씬부터 마지막까지 밝지만 이별에 대한 아픔이 깔려 있는 친구다”라면서 “춤을 추며 아내의 대한 생각을 접고 자유를 생각한다. 춤을 출 때는 이성적인 생각보다는 춤에 몸을 맡기는 것으로 봤다”고 이야기했다.

극 중 세 배우와 함께 호흡했던 자레드 그라임스, 김민호. 이들과의 호흡은 어땠을까. 

박혜수 / 서울, 최규석 기자
박혜수 / 서울, 최규석 기자

강형철 감독은 “김민호의 경우는 두세번 오디션을 봤다. 볼때마다 살이 쪄왔다. 그리고 춤을 굉장히 잘 춘다. 학생 때 댄서였다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레드 그라임스에 대해서 박혜수는 “어떻게 이렇게 에너지가 넘치지 싶을 정도로 항상 밝았다. 서로 가까워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어느순간 출연진들과 자레드 사이에서 통역을 안하고 있어도 대화를 하고 있었다고.

도경수 “같이 한 것만도 영광이다. 배려를 잘 해주셨다”고 답했다.

서로간의 케미가 돋보이는 ‘스윙키즈’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스윙키즈’는 오는 1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