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소속 서청원, 한국당 복당파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 추진에 “후안무치한 일”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2.04 19: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등 비박(비박근혜)계 복당파 의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불구속 재판 촉구 결의안을 추진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무소속 서청원 의원은 4일 “정치를 오랫동안 해왔지만 이런 후안무치한 일은 처음”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친박(친박근혜)계 좌장으로 통하다 지난 6월 한국당을 탈당한 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복당한 사람들은 국민에 대해 사과하고 자신들의 과오를 반성하고 나서 다음을 이야기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청원 / 연합뉴스
서청원 / 연합뉴스

서 의원은 “후안무치란 말이 있다. ‘얼굴이 두껍고 부끄러워할 줄 모른다’는 뜻이다. 제 이익만 좇으며 남에게 피해가 가든 말든 부끄러움도 모른 채 취한다고 해 ‘철면피’라고도 한다”며 “최근 한국당 일부 중진들이 보이는 행태야말로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까지 현직 대통령을 탄핵하고 구속시키는 데 앞장섰던 사람들이 이제 와서 석방결의안(불구속 재판 촉구 결의안)을 내자고 하니 바로 그런 사람들에게 딱 맞는 말”이라고 비난했다.

서 의원은 “촛불집회가 격렬했던 2016년 12월 1일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은 ‘4월 질서있는 퇴진·6월 대선’을 당론으로 결정했다”며 “그런데 당론을 깨뜨리고,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고, 당에 침을 뱉고 나간 사람들이 슬그머니 복당하더니 이제 와서 반문(반문재인) 빅텐트론을 얘기한다. 이보다 후안무치한 일이 어디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보수가 배신의 정당이라고 비판하는 사람들에게 무엇이라고 변명을 할 것인가”라며 “정치는 대도무문(大道無門)이라고 했다. 정치는 정도(正道)를 걷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