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영표 “‘영수증 이중제출’ 주장, 사실과 달라…지출행위에 대한 회계상의 문제”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2.04 17: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수증 이중제출로 정치자금을 중복 수령했다는 보도에 대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지출행위를 어느 통장에서 했는지에 대한 회계상의 문제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표현과 주장이 이뤄진 것에 유감을 표한다. 공금 계좌에서 관리하는 지원경비를 ‘빼돌렸다’, ‘중복수령’, ‘반납’이라 표현하는 것은 사실관계와 명백히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민단체 세금도둑잡아라와 좋은예산센터,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와 뉴스타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26명의 국회의원이 국회사무처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동일한 영수증을 제출해 중복으로 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를 통해 빠져나간 국회 예산은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1억 5,990만여원 수준이며 이 가운데 홍 원내대표는 가장 많은 금액인 1,936만원을 이중 수령했다고 지적했다.

홍영표 원내대표 / 뉴시스
홍영표 원내대표 / 뉴시스

이들에 따르면 국회 예산에 편성된 정책자료발간, 홍보물유인비와 정책자료 발송료는 의원실에서 청구서와 첨부서류를 내면 국회 사무처가 의원 명의 통장에 지급하는 방식으로 집행된다.

또 국회의원이 후원금 등으로 조성하는 정치자금은 의원실에서 먼저 지출한 뒤 중앙선관위에 지출내역과 증빙서류를 신고하게 돼 있다.

홍 원내대표는 이에 “의원실은 의정보고서 제작 및 발송을 위한 정책홍보물유인비를 국회 사무처에서 지원받았다”며 “의원실은 해당 비용을 사무처가 입금한 ‘홍영표’ 명의의 계좌가 아닌 ‘홍영표 후원회’ 명의의 통장에서 업체로 지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뉴스타파의 취재 이후 이를 반납한 사실도 없다. 국회 지원금을 받는 지원경비계좌가 선관위 보고 의무를 갖고 있는 정치자금계좌에 비해 회계투명성이 부족하다는 문제의식에 공감해, 지원경비계좌에서 관리하던 해당 금액 1,936만원을 정치자금 계좌로 이체했다. 지원경비계좌와 정치자금계좌 모두 의원실에서 관리하는 공금계좌이므로 이를 반납했다고 표현한 것은 분명한 잘못”이라고 해명했다.


추천기사